현재위치
Home > 강서소식 > 강서구 마을버스업체 4곳 각 1000만원 지원

강서구 마을버스업체 4곳 각 1000만원 지원

-주민 두 발 되는 마을버스, 구가 지킨다!
강서구, 마을버스 업체 4곳 각 1,000만 원 지원
지역 운수업체 안정적 운영 지원 및 주민 불편 해소-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운수 업체에 피해지원금을 지급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19년 대비 20년 마을버스 이용승객은 26%, 운송수입금은 25% 가량 감소해 마을버스 업체들의 적자 규모가 커져가는 실정이다.
이는 노선 폐지나 운행횟수 축소로 이어져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가중시킬 우려도 컸다.
이에 구는 운수업계의 위기 극복을 돕고 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에 지장이 없도록 지원에 나섰다.
지원규모는 총 4천만 원으로 전액 구비로 지원되며, 지역 내 4개 마을버스 업체에 각 천만 원을 지원한다.
단, 지원금은 인건비, 차량유지 보수비 등 운영에 필요한 용도로만 사용해야 하며, 부적절하게 사용됐을 경우에는 환수된다.
앞으로도 구는 주민들이 불편 없이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마을버스 업체 등과 함께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피해지원금이 그동안 지원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던 운수업체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구민의 두 발이 되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생기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5월 93명의 마을버스 운수종사자에게도 1인당 50만 원씩, 총 4천 6백 5십만 원의 피해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강서방송•강서방송신문

댓글 남기기

Top